상단여백
HOME 연예 TV
‘1호가’ 임하룡 바, 숙행→영탁 공연 “노래하고 다 잘 풀렸지”

임하룡 바를 방문한 최양락의 모습이 그려졌다.

2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임하룡의 바를 방문한 팽현숙, 최양락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임하룡은 이날 레스토랑에서 비싼밥까지 사주며 후배들을 챙겼다. 이어 향한 곳은 레스토랑 근처에 위치한 ‘하룡bar’. 박미선은 “저기에서 공연도 많이 한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최양락은 임하룡의 바에 부러움을 드러내며 “작아도 있을 건 다 있잖아요”라며 “그리고 봐봐, 여기 무대가 있잖아. 이 무대에서 수많은 연예인이 또 공연을 했을 거 아니야”라고 지적했다.

임하룡은 “‘미스트롯’의 숙행, ‘미스터트롯’의 영탁이 여기서 공연을 했었다”라며 “여기를 다녀가고 잘됐지”라며 연예계 마당발다운 인맥을 자랑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밖에 김장훈, 박상민 등 가수들이 언급됐다.

팽현숙은 임하룡과 만남에 “옛날에 오빠 유행어 참 많았는데”라고 추억여행을 떠났다. 이에 임하룡은 “유행어는 내가 양락이보다 많았지”라고 자신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