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선미네’ 故 신해철, 원조 아이돌 스타...윤상 “데뷔 때부터 친구”

‘선미네 비디오가게’ 윤상이 故신해철을 추억했다.

27일 방송된 SBS ‘선미네 비디오가게’에는 故 신해철을 추억하는 동료 그리고 선후배 연예인들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SBS

이날 윤상은 언제부터 신해철과 알고 지냈냐는 선미의 질문에 “1집 때부터 알고 지냈어요”라며 “강수지, 김민우씨의 곡을 썼던 작곡가로 그 친구도 저를 알고 있었고, 저도 대학가요제로 신해철씨를 알고 있잖아요”라고 설명했다.

또 “게다가 동갑이라는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급속도로 친해졌어요”라며 신해철과 친구로 가까워지게 된 계기를 전했다. 배순탁 작가는 신해철에 대해 “일단 아이돌이었죠. 아이돌 스타의 원조라고 볼 수 있어요”라고 추억했다.

후배 가수 홍경민은 “제가 직접 앞에서 모창 들려준 적도 있고, 신해철이라는 가수의 목소리가 들어간 앨범은 다 가지고 있었어요”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양동근 역시 “새 앨범이 나오면 듣고 싶고, 그렇게 느꼈던 첫 가수가 아니였나”라며 신해철을 회상했다.

윤상은 “한번은 신해철씨 공연에 초대된 적이 있는데 분위기가 어쩜 자기네 오빠 아니라고 무대에 서 있는데 ‘빨리 우리 오빠 내놔’하는 표정을 보고 ‘내가 윤상인데’ 싶었어요. 그걸 깨닫게 해주기 위해 나를 초대했니 너, 이런 느낌마저 들었어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