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전진 "에릭, 결혼 적극 추천…나이 41세, 이제는 행복하게 살 것"(동상이몽2)

가수 전진이 결혼을 코앞에 둔 소감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신화 전진, 류이서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결혼을 코앞에 둔 전진은 "묘하더라. 아내 분하고 촬영을 하는데 일처럼 느껴지지 않고 추억을 쌓는다고 생각하니까 저만의 놀이터에 온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신화 1호 유부남 에릭의 조언에 대해 묻자 "에릭씨는 처음 결혼 했을때부터 지금까지 결혼을 적극 추천하고 심적으로 안정이 되는게 너무 좋다고 말해줬다"고 설명했다.

전진의 아내 류이서 씨는 승무원 출신에 나이가 3살 연하라는 사실만 알려져 있었던 바. 전진은 아내의 좋은 점을 묻자 "당연히 외적인 아름다움도 있겠지만 이해심과 배려심이 있다. 저뿐만아니라 사람들에게 배려하는 모습을 보고 많이 반했다. 그리고 효녀다. 그래서 제가 처음만났을때도 그랬고 아직까지 순수한 여자가 있구나 싶었다. 저도 나이가 있었으니 다행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늘에서 내려주신 보물이다 생각이 들어서 신기했다. 결혼을 할 여자를 만나면 다른 느낌이 온다는 선배님들의 말을 알겠더라"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다른 사람 같다"는 MC들의 말에 "이제는 나이가 들었다. 열심히 일도 하고 열심히 놀아봤으니 이제는 행복하게 살것"이라고 전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