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류이서 "전진 첫인상? 나이 들어도 놀기 좋아할것 같아…프러포즈는 내가 먼저"

'동상이몽2' 전진의 예비신부 류이서 씨가 남편의 첫인상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신화 전진, 류이서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류이서 씨는 전진과의 첫 만남을 묻자 "저랑도 친하고 오빠랑도 친한 커플이 있다. 저는 친구를 만나러 간 거고 오빠도 있었다"고 답했다. 전진은 "소개팅 자리가 아니었고 자연스러운 자리였다. 첫인상이 '드디어 내 인생의 짝을 찾았다', '아직도 이런 사람이 있다고?'하는 생각에 초면인 사람도 금방 친해지는 편인데 굉장히 쿵쾅거려서 떨었다. 무릎을 꿇어서라도 이런 사람은 절대 못 느낄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류이서 씨는 "TV상으로는 잘 놀고 나이 들어도 계속 노는 거 좋아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첫인상을 전했다. 이어 "그런데 생각보다 철이 든 것 같더라. 앞으로도 행복하게 잘 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남자로서는 아니고 사람으로서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연예인이니까 저랑은 만날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전진은 "연락처를 편안하게 알게 돼서 바쁜데도 계속 연락 했다. 시간 맞춰서 둘이 만나게 됐다"고 전했다. 류이서 씨는 "오빠가 눈도 못 마주치고 사이다를 주는데 손을 떨더라. 그때 호감이 더 갔다. 그런 모습이 '이 사람도 사람이구나' 싶었다. 4번째 만날때부터 오빠 친구들과 같이 만났는데 '너 이렇게 왔으니까 너 나랑 사귀어야 돼. 사귀는 거야'라고 하더라. 그래서 나중에 둘이 얘기하자고 했다. 자꾸 '여기서 얘기해야돼. 우리 1일인거야 아닌거야'라고 하더라"라고 남다른 고백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전진은 "그때 미쳤었나보다. 이 사람한텐 자존심이 없었다"고 털어놨고, 류이서 씨는 "자존심이 진짜 없구나 싶었다. 친구들 앞에서 '사귀자, 사귀자'고 하니까"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자 전진은 "미녀를 쟁취하려먼 그 정도는 감안해야한다고 생각했다"고 소신을 밝혔다.

류이서 씨는 "그래서 5번째 만남부터 사귀기로 했다. 사귀면서도 책임감 있는 모습을 점점 더 보였고, 저보다 저를 더 걱정해주고 안 맞는 부분 얘기하면 고치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서 가정을 잘 지키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결혼을 해야겠다고 결심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특히 전진은 "프러포즈는 제가 어떤 촬영을 끝나고 집에 왔는데 먼저 와서 해뒀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류이서 씨는 "사귀기 전부터 결혼 계획을 얘기했고, 사귈때도 결혼하자고 말했다. 그게 프러보즈 같아서 이제는 제가 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고, 전진은 "기분이 너무 좋고 이상하면서도 한편으로 좋은 남편, 아빠가 돼야겠다는 생각도 엄청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