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무력 충돌 이틀째...군인·민간인 사상자 증가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의 무력 충돌이 이틀째 이어지면서 피해도 커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부터 양측은 분쟁 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에서 교전에 들어갔다. 이에 갈수록 군인은 물론 민간인 피해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나고르노-카라바흐를 통치하는 아르차흐 공화국은 28일 하루에만 27명이 전사해 총 58명이 아제르바이잔과의 전투에서 전사했다고 밝혔다.

또한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아르메니아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르메니아 군인 200여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민간인 사망자는 아제르바이잔 측 7명, 아르메니아 측 2명 등 9명으로 군인과 민간인을 합해 적어도 67명이 사망했다.

나고르노-카라바흐는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가 옛 소비에트 연방의 구성국이던 시절 아르메니아계 주민이 다수인 아제르바이잔 영토였다.

소련 붕괴 후 나고르노-카라바흐는 독립공화국을 설립한 뒤 아르메니아와 통합하겠다고 선포했으나, 아제르바이잔이 이를 거부하면서 양측은 1992∼1994년 사이 전쟁을 치렀다.

현재 나고르노-카라바흐는 국제법적으론 아제르바이잔 영토지만 실효적으론 아르메니아가 지배하는 분쟁지역이다. 미승인국 나고르노-카라바흐 공화국은 2017년 '아르차흐'로 명칭을 바꿨다.

아르차흐 공화국과 아제르바이잔 모두 계엄령을 선포하고 동원령을 내렸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