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고속도로교통상황, 서울-부산 하행 6시간 소요...내일도 정체 예상

추석 연휴 하루 전인 29일 저녁 전국 고속도로에서는 정체 구간이 늘어나고 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 광주 5시간, 울산 5시간 50분, 대구 5시간 10분, 대전 3시간 20분, 강릉 2시간 50분으로 예상된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40분, 대전~서울 1시간5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목포~서울 4시간이다.

오후 7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천안∼남이분기점, 도동분기점∼동대구분기점 등 모두 75㎞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달리고 있다.

서울 방향은 달래내∼반포, 기흥동탄∼수원, 입장휴게소∼남사 등 총 37㎞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광천 부근 등 12㎞ 구간에서, 서울 방향은 서평택분기점∼화성휴게소, 비봉∼용담터널, 일직분기점∼금천 등 29㎞ 구간에서 서행 중이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호법분기점∼남이천IC, 오창휴게소∼남이분기점 등 총 44㎞ 구간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 방향은 여주분기점∼감곡, 문경2터널∼진남터널, 점촌함창∼북상주 등 모두 35㎞ 구간에서 정체 중이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 방향은 판교분기점∼청계터널, 안양터널∼수리터널, 도리분기점∼송내, 통일로∼노고산2터널 등 총 37㎞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구리 방향은 송파∼토평, 일산∼송내 등 37㎞ 구간 역시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정체는 연휴 첫날인 30일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 방향 소통은 오후 9∼10시가 돼서야 원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