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추석 차례상차림·차례 순서·제사 지방 쓰는법은? "지방마다 차이 有"

추석 당일을 맞이해 차례정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네이버

차례상은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으로 보며, 제주(제사의 주장이 되는 상제)가 있는 쪽이 남쪽이다. 일반적으로 총 5열로 차리며 병풍에서 가까운 쪽을 1열로 둔다.

1열에는 시접, 잔반(술잔, 받침대)을 놓고 떡국을 올린다. 2열은 어동육서(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 두동미서(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를 따르며, 3열에는 생선, 두부, 고기탕 등의 탕류를 놓는다.

4열은 좌포우혜에 따라 좌측 끝에는 포, 우측 끝에는 식혜를 둔다. 자미작으로 5열에는 조율이시(왼쪽부터 대추, 밤, 배, 곶감), 홍동백서(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따라 음식을 배치한다. 단, 차례상 차리는 법은 각 지방이나 전통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지방의 규격은 폭 6cm 정도, 길이 22cm 정도가 적당하며 한지(백지)를 사용한다. 위치는 고위(아버지)를 왼쪽, 비위(어머니)를 오른쪽에 쓰며, 한 분만 돌아가셨을 경우에는 중앙에 쓴다.

고인과 제사를 모시는 사람(제주)의 관계를 적고, 고인의 직위와 이름을 적은 후 마지막에 '신위'라고 적으면 된다. 일반적으로 한자로 쓰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최근 한글로 적는 경우도 늘고 있다.

차례 지내는 순서로는 먼저 제주가 향을 피운다.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한다. 신주를 모실 경우, 혹은 묘지에서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한다. 묘지에서는 모삿 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하다.(강신)

이어 일동이 모두 두 번 절을 하고(참신) 술을 제주가 올린다.(헌주) 이때 기제사와 달리 제주가 직접 상 위에 잔에 바로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이다.

그 다음은 떡국 혹은 송편에 수저, 시접에 젓가락을 정돈한다.(삽시정저) 이후 일동이 잠시 동안 공손히 서 있고(시립), 수저를 거두고 뚜껑이 있다면 덮는다. 일동이 2번 절한 다음 지방과 축문을 불사르고, 신주를 썼다면 다시 모신다.(사신) 마지막으로 상을 치우고(철상)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음복)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