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2030세대 절반 “결혼 안해”...5명 중 2명 “출산도 NO”

2030세대 2명 중 1명은 결혼 의향이 없으며 향후 자녀 출산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경향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2030세대 1600명을 대상으로 ‘결혼과 자녀 출산에 대한 생각’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향후 결혼 의향에 대해서는 53.9%가 ‘안할 가능성이 높다’(47.9%)거나 ‘절대 안한다’(6%)고 답했으며, ‘할 가능성이 높다’는 46.1%였다. 2030세대의 절반 이상이 결혼을 절대로 안하거나 안할 가능성이 높다고 답한 것.

자녀 출산에 대해서도 역시 회의적인 반응이 컸다. 응답자 10명 중 8명(80.9%)은 향후 자녀 출산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부담스러운 이유로는 ‘자녀를 키우기에 소득이 적어서’(28.1%)를 첫 번째로 꼽아, 경제적인 부분에서 가장 부담을 크게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나를 위한 삶을 살고 싶어서’(19.9%), ‘자녀에게 충분히 잘해줄 수 없을 것 같아서’(18.6%), ‘한국의 치열한 경쟁과 교육 제도 아래서 키우기 싫어서’(12.8%), ‘경력 단절이 우려돼서’(10.5%), ‘육체적으로 너무 힘들 것 같아서’(5.6%)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이들이 자녀 양육을 걱정 없이 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월급 수준은 평균 731만원 (세후 기준, 가구당 월소득)이었다. 하지만 74.2%가 현실적으로 해당 급여를 받을 수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2030세대 중 63.6%는 미래의 자녀가 자신보다 더 나은 삶을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런 부담감은 고스란히 출산 포기로 이어졌다. 응답자의 무려 37.8%가 자녀를 출산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특히, 성별로 보면 여성은 무려 45.5%가 출산 의향이 없다고 답해 남성(25%)보다 2배 가까이 더 높았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