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옹성우, 신예은 "끼 부리지마" 대답 의미 검색 "오해하지 말라니까" (경우의수)

'경우의 수' 옹성우가 신예은의 "끼 부리지마" 대답의 의미를 생각했다.

사진=JTBC '경우의 수' 캡처

1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에서 이수(옹성우)는 경우연(신예은)에게 마음을 고백했다.

이수는 "내가 진심이라면 어쩔래? 대답해"라고 말했지만 우연은 "끼 부리지마"라며 자리를 피했다.

이후 이수는 진상혁(표지훈)의 가게에서 '끼 부리다'를 검색했다. 그리고는 "이성과 함부로? 나를 뭘로 보고. 오해하지 말라니까"라고 혼잣말로 서운함을 드러내며 깊게 한숨을 내쉬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