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프랑스 역사교사 참수·살해범, SNS에 잘린 머리 사진 게시 "지옥에서 온 개"

프랑스 역사 교사 사뮤엘 파티를 거리에서 참수 살해한 체첸 출신의 18살 난민이 범행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참수한 피해자의 머리 사진을 게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17일 프랑스 검찰은 범인이 이슬람 예지자 무함마드의 커리커처에 대한 토론 수업을 벌인 역사 교사 사뮤엘 파티를 살해한 후 트위터에 그의 잘린 머리 사진과 함께 "나는 감히 무함마드를 모독한 지옥에서 온 개를 처형했다"는 글을 게재했다고 밝혔다.

이날 프랑스 대테러 검찰에 따르면 범인의 할아버지와 부모, 남동생 등 9명의 용의자 모두 체포됐다.

또한 범인의 이복 누이 한 명은 지난 2014년 급진 이슬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가입을 위해 시리아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복 누이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으며 현재 행방은 확실하지 않은 상황.

특히 검찰은 범인의 휴대전화에서 '압둘라흐 A'라는 이름의 트위터 계정으로 범행 책임을 주장하는 문자와 피해자의 사진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범행 전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사뮤엘 파티 선생에 대해 물어봤으며, 이 학교 교장은 사건 약 열흘 전 이뤄진 토론수업과 관련해 수차례 협박 전화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