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춘천 가는 기차' 정체=신승환 "차태현, '복면가왕' 출연 관심 있어"

배우 신승환이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1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성공한 부뚜막 고양이에 맞서는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대결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는 신화 앤디, 소찬휘, 다섯장(후이, MJ, 박형석, 옥진욱, 추혁진), 위클리 먼데이, 지한, 동키즈 문익 등이 연예인 판정단으로 함께했다.

이날 첫 번째 대결의 주인공은 '여수 밤바다'와 '춘천 가는 기차'였다. 두 복면가수는 송골매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부르며 듀엣 무대를 꾸몄다.

투표 결과 2라운드 진출자는 '여수 밤바다'였다. '춘천 가는 기차'는 캔 '내 생에 봄날은'으로 솔로곡 무대를 펼치며 정체를 공개했다.

그의 정체는 데뷔 20년차 신스틸러 배우 신승환이었다. 그는 "'내 생에 봄날은' 이라는 OST가 나왔던 드라마가 '피아노'다. 그 드라마가 제 데뷔작이다. 캔도 잘 되고 드라마도 잘 되고 조인성씨도 잘 돼서 저한테는 인상깊은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신승환은 "명절에 차태현, 홍경민, 조인성, 임주환씨와 모여서 밥을 먹는데 제가 계속 노래를 흥얼거리니까 '왜 그러냐'고 묻더라. 비밀유지때문에 말을 못한다고 했더니 홍경민씨가 거기서 노래 레슨을 해줬다. 녹음까지 해 줬는데 죄송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봉선은 "차태현씨가 '복면가왕'에 나오고 싶어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고, 신승환은 "차태현씨가 '복면가왕'을 정말 좋아한다. 흥미있어 하더라"라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조인성씨는 저보다 노래를 더 잘 한다"고 말해 출연을 기대케 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