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다이너마이트'=前 피에스타 예지 "아이유 '나만 몰랐던 이야기' 팬, 윤상 뮤즈되고파"

'다이너마이트'의 정체는 가수 예지였다.

1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성공한 부뚜막 고양이에 맞서는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대결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는 신화 앤디, 소찬휘, 다섯장(후이, MJ, 박형석, 옥진욱, 추혁진), 위클리 먼데이, 지한, 동키즈 문익 등이 연예인 판정단으로 함께했다.

이날 세 번째 무대에서 '다이너마이트'와 '암모나이트'가 등장, 방탄소년단 'Dynamite'를 부르며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대결 결과 2라운드 진출자는 '암모나이트'였다. '다이너마이트'는 이하이 'Rose'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그의 정체는 피에스타의 메인 래퍼에서 솔로 뮤지션으로 돌아온 가수 예지였다.

예지는 '언프리티랩스타2'에서 '미친개'로 화제를 모았던 바. 그는 "처음 만나자 마자 '생각보다 잘 웃으시네요', '생각보다 착하시네요'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생각보다'라는 말의 의미에 대해 생각이 많이 들더라. 모든 사람들의 마음 속에는 다 날이 하나씩 있다고 생각하는데, 매일 날이 서 있지는 않으니까"라고 편견을 언급했다.

특히 그는 출연 목표 중 하나가 '윤상의 뮤즈 되기'라고. 예지는 "아이유 언니랑 작업을 같이 하셨었지 않나. '나만 몰랐던 이야기' 할때. 제가 그 노래를 너무 좋아해서 꼭 선배님과 작업을 해보고싶다고 생각했다"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윤상은 '감사하다. 연락 달라"며 "노래 잘 하셔서 깜짝 놀랐다. 래퍼인 줄 몰랐다"라고 호평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