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유진 "큰딸 로희 영특함, 남편 기태영 닮아…같이 살아보니 똑똑한 사람"(미우새)

배우 유진이 두 딸 로희와 로린이를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유진이 스페셜MC로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영원히 소녀 같은 이미지인데 벌써 딸들이 6살, 3살이다. 두 딸이 유진씨를 닮았냐"며 딸 로희, 로린이를 언급했다.

이에 유진은 "닮은 것도 같은데 아빠를 더 닮은 것 같다"면서도 "둘째 로린이가 조금 더 외모도 그렇고 성격적으로 저를 더 닮은 것 같다. 첫째는 아빠를 진짜 많이 닮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로희가 너무 말을 잘 하고 또래에 비해 생각하는것도 그렇고 너무 똑똑하고 말도 잘 한다. 그건 누굴 닮은 거냐"라고 물었고, 유진은 "아빠?"라며 남편 기태영을 닮았다고 답했다.

그는 "남편(기태영)이 같이 살아보니까 똑똑한 사람이더라"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