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배수지 "김주헌 선택한 거 후회 안 해…강한나에게 알려줄 것"

'스타트업' 배수지가 강한나에게 지고싶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18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스타트업'에서는 남도산(남주혁) 찾기에 나선 서달미(배수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원덕(김해숙)은 "도산이 찾아서 네트워크 파티 같이 가겠다"는 서달미에게 "그동안 못 찾은거 지금이라고 찾겠냐. 그냥 도산이는 좋은 추억이다 생각하고 잊어"라고 만류했다.

서달미는 "좋은 추억인데 왜 잊어?"라고 말했고, 최원덕은 "커서 별로일 수 있잖아. 역변했을 수도 있고. 마음이 변했을 수도 있잖아"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서달미는 "그럼 딱 하루만 부탁하지 뭐. 언니 만나는 동안만 에스코트 해 달라고. 1년 넘게 편지 한 사인데 그정도는 해 주지 않겠어? 도산이 지금도 똑똑하고 잘났겠지? 언니가 무시 못할 만큼?"이라고 굳건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최원덕은 "지는게 그렇게 싫어? 사람이 질 수도 있는거지"라고 말했고, 서달미는 "안 돼 지면. 지면 아빠를 선택해서 진게 돼. 내가 불쌍해지고 후회하는게 돼. 그럼 안 되잖아. 나 아빠랑 있어서 좋았거든. 행복했고 손톱만큼도 후회 안 하거든. 언니가 그거 알아야 되는데 이 꼴로는 설득이 안 돼. 열받게"라고 말했다.

그는 "언니 미국 다시 들어간대요. 그러니까 딱 하루면 돼. 딱 하루만 잘 나가는 척, 언니따윈 부럽지 않은 척 하면 돼. 겨우 하룬데 안 되냐"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