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배정남 "등 돌린 어머니, 어린 나이에 충격…삶의 의미 없어졌다" 불우했던 과거 고백

배정남이 불우했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돌아가신 할머니를 모신 사찰을 찾은 배정남과 임원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정남은 자신을 떠난 어머니를 대신해 엄마처럼 자신을 보살펴 줬던 할머니와의 추억을 임원희에게 털어놨다.

이어 그는 "중학교 때 어머니가 진주에 계시다는 소식을 들었다. 어딘지도 모르고 무작정 갔다. 친구가 같이 가자고 따라오더라. 전화번호 알아내서 어린 마음에 보고 싶으니 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배정남은 "근처에 왔다고 전화를 걸었는데, 엄마가 못 만난다고 하더라. 그 어린나이에 고속버스 타고 갔는데, 등 돌리는 순간 삶의 의미가 없어졌다. 솔직히 그때 죽으려고 했다. 그런데 친구가 옆에서 계속 붙어있었다. 그때 그런 선택을 안 해서 지금 있는거다"라고 밝혀 임원희를 충격케 했다.

그는 "나중에 들어보니까 어머니도 사정이 있더라. 고등학생 돼서 어머니 소식을 들었다. 같이 살던 아저씨가 부도를 내고 엄마한테 빚을 다 넘기고 도망갔다더라. 그 말을 들었을 때 분노가 있었다. 차라리 잘 살지. 난 중, 고등학교때가 꿈 없고, 미래가 없었다"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