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포스코건설, 부산 최대 정비사업 '대연8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

포스코건설이 올해 부산 최대 정비사업인 부산 남구 대연8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

사진=포스코건설

18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대연8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포스코건설은 639표를 받으며 사업권을 따냈다.

이날 조합원 1195명 가운데 1180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15명이 기권했다. 포스코건설은 541표를 받은 HDC현대산업개발·롯데건설 사업단을 제치고 대연8구역 재개발 사업을 수주하게 됐다.

앞서 포스코건설은 사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고충을 해결하겠다며 가구당 3000만 원을 민원처리비로 지급하겠다는 파격적인 제안을 내세웠던 바.

뿐만아니라 재개발·재건축 사업에서 가장 낮은 공사비(3.3㎡당 436만5000원)로 시공하겠다면서 조합원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연8구역 재개발 사업은 부산 남구 대연4동 1173 일원에서 구역면적 19만1천897㎡, 용적률 258.79%, 아파트 30개 동에 걸쳐 3천516가구를 짓는 규모로 진행된다. 공사비만 9천억원에 달해 올해 부산지역 최대 도시정비 사업으로 불리고 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