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NCT, 정규 2집 Pt.1 판매량 121만장 돌파…자체 최고∙최단 '밀리언셀러' 기록

NCT(엔시티)가 정규 2집 Pt.1으로 발매 단 일주일 만에 음반 판매량 121만장을 돌파하며 ‘밀리언셀러’에 등극하는 쾌거를 거뒀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지닌 12일 발매된 ‘NCT – The 2nd Album RESONANCE Pt.1’(엔시티 – 더 세컨드 앨범 레조넌스 파트1)은 국내 음반 판매량 815,628장, 국내 실시간 음반 차트에는 집계되지 않는 중국, 미국 등 해외 판매량 400,470장으로 국내외 총 1,216,098장(10월 18일 기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음반 판매량 121만장을 쾌속 돌파, NCT의 막강한 파워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특히 이번 NCT의 ‘밀리언셀러’ 등극은 발매 단 7일 만에 자체 최단 기간이자, 자체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를 더한다. 지난 11일 집계된 선주문량 112만장을 단숨에 판매하고 발매와 동시에 10만여 장을 추가로 판매한 만큼 NCT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한다.

더불어 이는 올해 가요계에서 두드러진 활약을 펼치고 있는 NCT의 무한한 성장과 인기를 실감케 하는 지표. 앞서 올해 발매된 NCT 127의 정규 2집 누적 판매량이 147만여 장, NCT DREAM ‘Reload’ 앨범이 67만여 장, 작년에 중국에서 데뷔한 신인그룹 WayV의 정규 1집 등이 28만여 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이번 정규 2집 Pt.1도 121만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2020년 발매된 NCT 앨범 판매량이 도합 363만장(이상 10월 18일 기준)을 돌파, NCT의 놀라운 파급력을 확인시켜 주었다.

이처럼 NCT는 단체로서도, NCT 127, NCT DREAM, NCT U, WayV 등 각 팀으로서도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연일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NCT는 앞으로도 개방성과 확장성을 핵심 아이덴티티로 NCT라는 브랜드 아래 기존 팀은 물론 향후 론칭될 새로운 팀까지 멤버 수와 국경, 현실적인 제약을 뛰어넘는 무한한 활동 영역을 개척하고 ‘NCT 브랜드’의 가치와 파워를 성장시키는 활약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