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복면가왕’ 예지→황찬섭, 반전의 반전 더한 복면가수 4인

‘복면가왕’ 반전의 복면가수들이 등장했다.

18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화제의 가왕 '부뚜막 고양이'에 대적할 새로운 도전자 8인의 화려한 듀엣 무대가 펼쳐졌다.

터프한 매력으로 신나는 무대를 꾸민 ‘춘천 가는 기차’의 정체는 팔색조 배우 신승환이었다. 그는 솔로곡으로 데뷔작 '피아노'의 OST인 캔 '내 생에 봄날은'을 불러 특별한 의미의 무대를 꾸몄다. 신승환은 인터뷰에서 ‘황금 인맥’을 공개해 많은 화제를 모았다. “명절에 차태현, 홍경민, 조인성, 임주환과 밥을 먹었다. 그러다 출연 사실을 들켜 노래 레슨을 받게 되었다.”라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아무도 상상하지 못한 정체로 반전을 선사한 ‘계란 한 판’의 정체는 씨름선수 황찬섭이였다. 씨름 영상이 345만 뷰를 돌파하며 대한민국의 ‘씨름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황찬섭 선수는 허스키한 목소리를 선보이며 숨겨둔 노래 실력을 뽐냈다. 황찬섭은 “녹화 전주가 씨름 장사대회여서 출연이 고민됐었다. 하지만 씨름은 계속해왔었고, 복면가왕은 다시 없을 무대기 때문에 정읍-서울을 왔다 갔다 했다.”라며 출연 비화를 공개했다.

소울 가득한 가창력을 선보이며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은 ‘다이너마이트’의 정체는 래퍼에서 보컬리스트로 변신한 가수 예지였다. 그녀는 ‘암모나이트’와 함께 빌보트 차트를 접수한 BTS의 ‘Dynamite’를 선곡하며 흥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정체 공개 후 인터뷰에서 예지는 복면가왕 출연 목표로 ‘윤상의 뮤즈가 되기’를 꼽았다. “아이유 언니와 '나만 몰랐었던 이야기' 작업을 하셨을 때 그 노래를 너무 좋아해서, 함께 작업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윤상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윤상 역시 “영광이다. 노래를 너무 잘해서 래퍼일 거라 생각 못 했다. ”라며 예지의 러브콜에 화답했다.

‘반지원정대’와 함께 신화의 'T.O.P'를 부르며 멋진 무대를 꾸민 ‘환불원정대’의 정체는 형제 힙합 그룹 프리스타일의 미노였다. 그들의 무대를 지켜본 앤디는 “환불원정대님이 김동완의 파트를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 막상막하의 무대다.“라며 원곡자로서 무대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미노는 정체 공개 후 인터뷰에서 ”아내를 따라 팔도를 돌고 있다.“라며 전업주부로 사는 근황을 전했다. 싸이월드 인기 BGM 'Y'를 불러 큰 사랑을 받은 프리스타일 미노는 판정단 김나희와 함께 'Y' 노래를 불러 판정단들을 비롯한 시청자들의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한편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부뚜막 고양이’에게 도전장을 던진 복면가수 4인의 무대는 이번 주 일요일 저녁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복면가왕'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