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안철수 "추미애, 라임·옵티머스 사태 손 떼야...쥐새끼 남김없이 처벌하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라임,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안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성명서를 내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옵티머스 사태에서 손을 떼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국민들이 가장 의아해하는 대목은 옵티머스 사태의 몸통인 이혁진 대표가 어떻게 도주 직전에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순방 자리에 나타났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공공기관이 대거 연루되고 현직 장관은 온 가족 명의로 거액을 집어넣고 여당 의원도 억대를 투자했던 펀드와 관련해 수많은 검은 손의 그림자가 어른거리고 있지만 사건의 실체와 배후는 오리무중이다. 지금의 수사체제로는 진실 규명이 어렵다”며 특검 도입을 바랐다.

그는 “흰 쥐든 검은 쥐든 나라의 곳간을 축내고 선량한 국민의 돈을 갈취한 쥐새끼가 있다면 한 명도 남김없이 색출해 모두 처벌해야 한다”며 “여야 누구든 부정비리, 권력 비리를 용납해서는 안 된다. 나라의 기본과 근본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