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통일부, 공무원 北 피살에도 11월 4일부터 판문점 견학 재개

공무원 피살 사태에도 불구하고 통일부가 11월 4일부터 판문점 견학을 재개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단)

19일 통일부는 판문점 견학 창구를 기존 통일부, 국방부, 국가정보원에서 통일부로 일원화했다면서 이 같은 계획을 소개했다. 11월 4일 시범 견학을 실시한 이후 같은 달 6일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판문점 견학은 지난해 10월1일 ASF 방역 차원에서 우리 정부와 판문점을 관리하는 유엔군사령부 간 협의 끝에 중단했다. 하지만 올해 들어 ASF 확산 우려가 잦아들면서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 때부터 올 하반기 견학 재개를 적극 추진하게 됐다.

유엔사가 먼저 지난달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비무장지대 공동경비구역(JSA)에서의 유엔사 교육 및 오리엔테이션 프로그램의 재개를 승인했다”며 “곧 일반 대중에게 재개일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0월 20일부터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판문점 견학지원센터 누리집을 통해 개인 또는 가족 단위로 견학을 신청할 수 있다. 견학 신청 기간도 최소 60일 전에서 2주 전으로 대폭 줄인다. 견학 신청 연령도 만 10세 이상에서 만 8세 이상으로 낮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견학할 수 있게 한다.

견학 재개 초기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안전한 견학이 될 수 있도록 소규모로 시작할 예정이다. 이후 방역 상황에 따라 견학 횟수와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