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박은빈, 박지현에 전한 바이올린 사랑 이유 "두 발로 서서 연주하는 악기니까"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이 바이올린을 사랑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캡처

20일 방송된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채송아(박은빈)는 이정경(박지현)의 연주회를 찾았다.

연주가 끝나고 송아는 정경을 찾아갔다. 그리고는 일전에 만났을 때의 일을 회상했다. 당시 송아는 정경에게 "확신은 어떻게해야 생길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고 정경은 "답 찾으면 저한테도 알려주시겠어요?"라고 말했었다.

송아는 이에 "오늘 정경씨 연주 들으니까 그 답은 이미 찾으신 것 같아요"라고 웃으며 말했고 정경고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다.

그리고 송아는 "오늘 정경 씨 덕분에 제가 왜 바이올린 사랑했었는지 다시 생각하게 됐어요. 바이올린은 두 발로 서서 연주하는 악기니까. 내가 나를 흔들림없이 지탱하고 서서 연주하는 악기라는게 좋았던 것 같아요"라며 자신이 바이올린을 시작하고 사랑했던 이유를 밝혔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