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탬파베이 최지만, 韓 타자 첫 WS 안타...3타수 1안타 2득점 맹활약

한국인 타자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WS)에 진출한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득점과 안타를 기록했다.

AP=연합뉴스

22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0시즌 MLB WS 탬파베이와 LA 다저스 2차전 경기에서 최지만이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6회초 5-2로 탬파베이가 앞선 상황에서 최지만은 선두 타자로 나와 다저스 우완투수 조 켈리를 상대로 우전안타를 기록했다. 이는 한국인 타자 첫 월드시리즈 1호 안타였다. 최지만은 마누엘 마고의 안타에 이어 조이 웬들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최지만은 이날 2득점을 기록했다. 7회 현재 최지만은 3타수 1안타 2득점을 기록했고 탬파베이는 6-3으로 앞서가고 있다. 

최지만은 7회초 브로소와 교체돼 2차전을 마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