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X김민재 인생연주, 리얼리티 기준↑화제 ing

화제리에 막을 내린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15회에 등장한 채송아(박은빈)-박준영(김민재)의 졸업연주회 장면이 종방 이후에도 화제다.  

극중 음대생 채송아는 바이올린을 떠나보내기 직전인 대학원 입시시험에서는 프랑크 바이올린 소나타, 졸업연주회에서는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1번 3악장을 연주했다. 헤어진 연인인 월드클래스 피아니스트 박준영(김민재)의 요청에 피아노 반주를 맡겼다. 두 사람은 혼신의 힘을 기울여 서로 교감하며 인생연주를 완수했다.

드라마 홈페이지 ‘공식 영상’ 코너에는 ‘전설의 레전드 합주신 메이킹’ 영상이 올려져 눈길을 끈다. 박은빈, 김민재는 각각 티칭 코치에게 디테일한 포즈와 테크닉, 속도 등을 최종 점검받고는 리허설과 본 촬영 내내 직접 연주를 했다.

이제까지 드라마와 영화에서는 배우들이 립싱크로 처리할 수 있는 성악가, 포디엄 위에서의 포즈만 집중공략하면 되는 지휘자 캐릭터를 주로 맡았다. 유지태, 이제훈, 김명민 등이 이를 빼어나게 소화해 호평받았다.

드라마 ‘밀회’의 유아인,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의 박정민은 피아니스트 역할을 맡아 리얼한 일부 장면을 만들어내 격찬받은 바 있다. 이때 대부분 상체 위주의 바스트 샷은 배우를, 건반을 타건하는 손 부위는 전문 연주자를 촬영해 편집하는 방식을 취했다. 반면 활을 켜는 동작인 보잉과 코드를 짚는 운지법(핑거링)이 중요한 바이올린·첼로·비올라 등 현악기는 전신이 보여져야 하므로 어려운 분야로 여겨졌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열연한 두 청춘배우로 인해 클래식 소재 작품에서 배우의 연주연기 기준점이 대폭 올라가게 됐다. 박은빈은 극중 프로페셔널 연주자들에게도 만만치 않은 기교가 요구되는 프랑크 바이올린 소나타,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등에 정면 도전해 거의 한 악장을 대역 없이 실제 연주했다.

박은빈은 어린 시절 바이올린을 배우긴 했으나 너무 오래 전이라 음계를 다 잊어버리다시피 했는데 올해 3월부터 다시 활을 잡고 매일 혹독한 레슨을 받았다. 최근 싱글리스트와 인터뷰에서 “프랑크 소나타는 갑자기 배운 곡이기도 하고, 늦게 진도를 나가게 돼서 어려웠다. 1악장에 몽환적으로 시작되는 신비로운 느낌을 내기가 초보자가 하기엔 활 컨트롤이 어려웠다. 마지막에 촬영할 때 즈음 실력이 많이 향상된 걸 보면서 스스로 칭찬해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특히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합주 촬영은 상대와 호흡해야 하기에 더욱 까다로울 수밖에 없었다. 박은빈은 “미리 맞춰보고 그러진 않았지만 각자 준비해온 게 있다 보니까 잘 어우러졌던 거 같다. 바이올린 선생님 그리고 피아노 선생님이 모니터를 보시면서 ‘너무 멋있다’고 칭찬해주셔서 뿌듯했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쇼팽 국제콩쿠르 ‘1위 없는 2위’를 수상한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박준영을 맡았기에 박은빈보다 연주 장면이 더 많았다. 1회부터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1악장을 시작으로 3회 화제가 됐던 베토벤 소나타 ‘월광’+생일축하곡, 슈만 ‘트로이메라이’와 '헌정', 라벨 '치간느' , 라흐마니노프 프렐류드, 쇼팽 에튀드, 리스트 피아노 소나타, 브람스 인터메초와 멘델스존 피아노 트리오 1번 등 즐비했고 형식에 있어서도 독주, 이중주, 오케스트라 협연, 실내악 트리오 등 다채로웠다.

피아노에 대한 이해가 깊지 못한 배우들이 연주 연기에서 놓치기 쉬운 상체 포즈와 집중할 때의 얼굴 표정 및 입모양, 힘을 실어 타건할 때 엉덩이가 들썩이는 모습, 페달링까지 놓치지 않고 해냈다. 특히 건반 위를 움직이는 유려한 손까지 카메라에 포착되며 리얼리티를 더했다. 여기에 조성진, 김선욱, 임동혁 등 '젊은 거장' 피아니스트들의 이미지가 느껴지는 헤어스타일과 분위기까지 탑재해 '현실 속 인물' 기시감을 보탰다. 슈만-클라라-브람스 프로그램으로 짜인 졸업연주회 신은 순도와 애절함의 극한을 터치했다.

김민재는 7살무렵 체르니 30번까지 배운 적이 있고, 중학교 시절 실용음악 학원에서는 코드를 배웠고, 이후 독학으로 틈틈이 피아노를 쳤다.

싱글리스트와 인터뷰에서 그는 “클래식 곡을 완곡하고 연주하는 건 처음이었다. 월드클래스 피아니스트를 연기하는데 너무 부담이 됐는데 그나마 어릴 때 피아노를 좀 쳐서 다행이다 싶었다. 그게 아니었다면 이 역할을 못하지 않았을까 싶다. 사실 연주보다 연기하는 게 너무 어려웠다. 시청자들께 진짜 피아니스트처럼 보일까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사진=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