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레드벨벳 아이린, '갑질 의혹' 도마…업계 관계자도 '공감+좋아요'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전 레드벨벳 코디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해당 폭로글에 공감을 표한 사실이 알려져 의혹을 더욱 키우고 있다.

사진=싱글리스트DB

21일 15년차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난색으로 유명한' 한 여성 연예인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낯선 방에서의 지옥같은 20여분이었다"며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고 밝혔다.

이어 "마음을 가라앉히고 인간 대 인간, 사람 대 사람으로 이야기를 제대로 하고 사과를 받고 싶었다. 근데 그냥 사라졌다"며 "혹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 앞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걸 모든 에너지를 동원해서 그래고 내 두뇌를 영리하고 영악하게 굴려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A씨는 'Psycho'(사이코), 'Monster'(몬스터)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고 이에 일각에서는 해당 갑질 연예인이 레드벨벳 멤버가 아니냐는 의견을 제기했다. '사이코'는 레드벨벳의 신곡, '몬스터'는 유닛 아이린&슬기의 데뷔곡 제목이었기 때문. 아이린과 슬기가 '갑질 연예인'으로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A씨가 과거 아이린을 칭찬했던 게시글을 삭제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화살은 아이린으로 향했다.

이 가운데 전 레드벨벳 코디를 비롯해 유명 포토그래퍼까지 해당 폭로글에 동조한 것이 밝혀져 더욱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레드벨벳의 '피카부', '빨간맛' 등을 맡았던 전 코디가 A씨의 게시글에 '좋아요'를 누른것. 또한 홍장현, 김희준 등 유명 포토그래퍼 역시 '좋아요'를 누르거나 "응원합니다"라는 댓글을 달면서 동조했다.

공감을 표한 댓글도 여럿 쏟아졌다. 업계 관계자인 것으로 보이는 한 네티즌은 "패션업계에 오래 있었는데 그런 친구 처음 봤다. 마음에 안 든다며 담요 집어 던지던 그 친구. 꼭 공론화 되길"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언제 터질까 했는데 결국엔 이렇게 터지는구나"라며 "이런 일 안새어나가게 하려고 사람들 입단속을 얼마나 시키는데 설마 단속을 안하겠냐니. 단속을 하긴 하지, 저지른 사람이 아니라 같이 일하는 사람을 단속하지"라며 "광고주들도 다신 같이 일하고 싶지도 않다면서 욕을 하더라. 볼꼴 못볼꼴 죄다 봐왔지만 비상적인 애들 너무 많은게 그 쪽 업계"라고 말했다.

이밖에 "인성 쓰레기로 업계에서 유명했는데 총대 메주셨다. 카메라 돌 때는 즐거운 척하면서 없으면 막말에 삿대질, 쌍욕. 매니저나 코디한테는 발만 까딱하면서 뭐 해달라고하고 조금이라도 틀리면 바로 걸걸함을 느낄 수 있었다" 등 해당 '갑질 연예인'에 대한 추가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취하지 않고 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