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25th BIFF] '미나리' 스티븐 연 "정말 특별한 경험...소외된 자들의 결속 와닿아"

‘미나리’ 스티븐 연이 영화 참여를 감사하게 생각했다.

23일 온라인을 통해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갈라 프레젠테이션 초청작 ‘미나리’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리 아이작 정 감독과 주연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이 참석해 기자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미국 이민을 선택한 어느 한국 가족의 삶을 그린 영화로 올해 선댄스영화제 드라마틱 경쟁부문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받았다. 병아리 감별사로 10년을 일하다 자기 농장을 만들기 위해 아칸소의 시골마을로 이사온 아버지(스티븐 연), 아칸소의 황량한 삶에 지쳐 캘리포니아로 돌아가고픈 어머니(한예리), 딸과 함께 살려고 미국에 온 외할머니(윤여정). 영화는 어린 아들 데이빗의 시선으로 그들의 모습을 포착한다.

스티븐 연은 AMC 최고 히트작인 ‘워킹 데드’ 시즌1부터 시즌7까지 글렌 리로 열연하며 전세계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았다. 기예르모 델 토로의 ‘3 언더: 아카디아의 전설’ 등에 목소리 연기로 참여했으며 봉준호 감독의 ‘옥자’, 이창동 감독의 ‘버닝’ 등에 출연해 섬세하고 강렬한 연기로 극찬을 받았다. 조던 필 감독의 드라마 ‘트와일라잇 존: 환상특급’과 ‘이상한 도시’에 출연했다.

스티븐 연은 영화 작업을 하며 자신의 삶과 들여다봤다. 그는 “감독님께서 주신 아름다운 대본을 가지고 모두가 참여하게 됐다. 우리가 정말 특별한 경험을 했다. 마법같은 순간이었다. 물리적 거리가 있다고 해도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힐링 포인트가 영화에 들어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영화를 통해 가장 많이 느꼈던 건 캐릭터들이 한국에서 미국으로 오면서 어디에도 자신이 속하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중간자 입장이 된 것이다. 그래서 가족들이 더 끈끈해졌다. 세상 어디든 좋은 사람이 있다. 하지만 소외된 이들도 있다. 저에겐 소외된 이들의 결속이 마음에 와닿았다”고 말했다.

영화 ‘미나리’는 10월 23일 오후 8시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