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내가예’ 지수 “연기력 호평? 아직은 부끄러워요”

우월한 피지컬에 다부진 인상. 모델 경력이 있다고 착각할 정도로 뛰어난 신체조건을 가진 덕에 데뷔 초부터 주목받았던 지수가 어느덧 배우로 성장했다. TV드라마는 2부작인 JTBC ‘탁구공’ 이후 2년만이지만 그간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시리즈와 카카오TV ‘아만자’를 통해 보다 다양한 감정의 결을 그려냈다. 그리고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통해 이런 지수의 연기력이 꽃을 피웠다. 소년의 순수함과 우직한 남성미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워낙 감정적으로 애절한 작품이였어요. 특히 매 순간이 마지막인 것처럼 연기를 해야하는 신들이 많았어요. 그러다보니 정서상으로 힘들긴 했어요. 임수향 누나의 감정에 저도 묻어갈 때가 종종있었어요. 잘 몰랐는데, 제가 원래 눈물이 좀 많은 편인 거 같아요”

선생님으로 처음 만난 오예지(임수향)에게 첫 눈에 반하게 된 서환(지수). 이런 마음은 예지가 서환의 친형 서진(하석진)과 이어지고 나서도 쉽게 멈추지 못했다. 정서적으로 시청자가 받아들이기 힘든 부분일 수도 있지만 지수는 유연하게 이런 과정을 그려냈다.

“환이의 모든 행동과 생각을 받아들이려고 했어요. 지수가 본 환희는 이타적인 성격이에요. 다른 사람의 행복을 바라고, 오히려 본인의 행복은 뒷전이잖아요. 저라면 일단 1순위로 나 자신의 행복을 꼽지 않을까 싶어요. 나 자신이 행복해야 다른 사람에게도 행복을 줄 수 있다고 생각을 해요. 환이의 그런 이타적인 성격이 배려심에서 나온 거 같아요. 나도 저렇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죠”

유난히 감정을 많이 쏟았던 작품. 스스로도 “나라면 이 정도까지 살아갈 수 있을까” 싶은 질문을 던질 정도였다고. 인간 지수라면 환이와 같은 선택을 할 수 있을지를 물었다.

“환이로 생각할 때는 충분히 납득되는 부분인 거 같아요. 하지만 현실의 저라면 포기했겠죠. 형이랑 결혼까지 했으면 그 후로는…. 그래도 미련은 남을 거 같아요. 저라면 새로운 여성을 만나지 않았을까 싶어요”

물론 거의 매작품 러브라인이 있기는 했지만 이렇게 깊은 감정선을 그리기는 처음이었다. ‘내가예’를 통해 지수가 배우로서 얻은 건 무엇일까.

“진부한 답이 될 수 있지만 어쨌든 이렇게 깊은 연기, 감정 연기를 하면서 경험치가 쌓이지 않았을까요. 다음 작품때는 좀 더 잘할 수 있겠다 싶기도 해요. 같이 출연한 배우들 그리고 감독님, 사람도 많이 얻은 거 같아요. 그런 부분이 가장 커요. 5개월동안 같이 촬영하면서 형, 누나가 워낙 많이 챙겨줘서 개인적으로도 많이 친해졌어요.”

예전에는 비주얼 배우였다면 어느 순간부터 지수의 작품 선택이 조금씩 달라진 게 보였다. “하다보니 그렇게 됐다”라고 말하기는 하지만 분명 배우로 스스로 각성하는 부분이 있었다.

“어느 시점부터라고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내재돼 있었던 거 같아요. 좋은 작품의 좋은 배역을 하고 싶다는 게 내재돼 있었고, 어느 시점부터 보인다는 건 보는 분들의 몫이겠지만 마음은 항상 그랬던 거 같아요. 연기력 호평은…아직은 좀 되게 부끄러워요. 아쉬운 게 좀 많기 때문에 좀 더 잘하고 싶다는 생각이 커요”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키이스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