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검찰, '옵티머스 로비' 前 금감원 직원 소환 조사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를 둘러산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전직 금융감독원 직원을 불러 조사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측으로부터 2000만원의 로비자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전직 금융감독원 직원 A씨를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 22일 A씨에게 돈을 전달하는 과정에 개입한 브로커 김모씨의 경기도 사무실과 서울 강남 주거지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2일에 경기도 화성시의 화성산업의 사무실과 대표이사 주거지, 거래업체사의 사무실과 관계자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