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골목식당’ 상도동 닭떡볶이, 입맛 배려하다 원점 “일부는 포기해야”

‘골목식당’ 상도동 닭떡볶이가 여러 방향성을 놓고 고민에 바졌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상도동 닭떡볶이가 고민에 빠지는 모습이 보였다.

사진=SBS

 

상도동 닭떡볶이 사장님은 연구의 연구를 거듭하며 레시피를 바꿔나갔다. 맛이 나쁘지는 않았지만 백종원은 “우리가 사업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라며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면 일반적인 맛이 유리하지만 소비가 많은 층이 아니라 좁은 층을 노려야 한다. 충성도가 높은 좁은 층을 노려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유동인구가 적은 곳에 위치하다 보니 재방문 확률이 높은 충성도 높은 소비층을 노리자는 것. 사장님이 손님들의 입맛을 배려하다 보니 오히려 맛이 평범해진 게 원인이었다. 백종원은 “모든 손님을 잡으려고 하면 놓친다”라며 “일부는 포기해야 충성도 높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 거다. 사실 이 집은 먹고 또 생각나서 와야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닭떡볶이 사장님은 “아들의 말을 빌리자면 그냥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맛이구나 싶은데, 집에 가서 다시 한번 가봐야지 싶다더라”라며 “그런데 마늘을 넣으면 평범해져서 그 생각이 안 난다고 하더라”라고 고민을 나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