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코로나19로 줄어든 가족간 만남...미혼남녀 일주일 평균 7.76시간

코로나19로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가족들과 보내는 시간에도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픽사베이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10월 13일부터 10월 15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전후 가족 시간 비교’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미혼남녀가 요즘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은 일주일 평균 7.76시간이었다. 혼자 살고 있는 남녀는 주 4.49시간, 가족과 동거를 하고 있는 경우는 주 9.68시간을 가족과 보낸다고 했다.

가족과 함께 살고 있는 남녀는 코로나19 이후 가족과의 시간이 늘어난(늘었다 56.9%, 줄었다 2.9%) 경향을 보였다. 반대로 혼자 사는 사람은 가족과의 시간이 줄어든(줄었다 49.5%, 늘었다 15.4%) 모습을 보였다.

변화된 시간을 자세히 살펴보면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 ‘가족과 동거하는 경우’에는 가족과의 시간이 4.49시간 증가, ‘혼자 살고 있을 때’는 3.27시간 감소했다. 

사진=듀오 제공

코로나19 이후 가족과의 시간이 늘어난 이들 대부분은 그 이유로 ‘가족 모두 집 밖에 나가는 것을 자제해서’(82.7%)를 꼽았다.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어서’(8.3%)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고 있어서’(3.8%)란 의견도 있었다.

가족과의 시간이 줄어든 이유로 가족과 동거하는 이들은 ‘가족들이 가족끼리도 거리 두기를 하길 바라서’(50.0%)를 꼽았다. 홀로 사는 이들은 ‘가족과 떨어져 사는데 외출을 자제하고 있어서’(91.1%)를 선택했다.

코로나19로 변화된 가족과의 시간이 가족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은 59.4%였다. 부정적이란 응답은 9.8%뿐이었다. 

가족과의 시간이 줄어든 남녀는 가족관계에 별다른 변화 없다(58.8%)는 답변이 가장 높았다. 이어 부정적 영향(31.4%)이 긍정적 영향(9.8%)보다 높았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