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패션 뷰티
코로나로 달라진 뷰티 키워드…지금은 ‘겉보속촉’ 시대

코로나 시대를 사는 우리의 일상에서 가장 빠르게 변화하는 것은 단연코 뷰티 키워드다. 이제는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덜 묻어나고, 지속력이 높으며 건강한 피부의 바탕 체력이 더 중요시되면서 요즘의 소비자들은 ‘겉보속촉’을 찾아 나섰다.

사진=하루하루원더

건조함은 잡아주면서도 번들거리지 않는, 단순히 메이크업 뿐 아니라 스킨케어 또한 겉보속촉을 따라가는 추세. 속은 건조하고 겉은 마스크로 인한 습기와 유분으로 고통받던 피부에 안정을 되찾아줄 뷰티 아이템을 살펴보자.

# 시작은 속 당김 없이, 탄탄한 수분 토너

수분이 부족하면 피부가 들뜨는 것은 물론 극심한 속건조로 하루 종일 피부 당김을 느낄 수 있다. 하루하루원더의 ‘블랙라이스 히알루로닉 토너’는 국내산 발효 흑미를 주원료로 이루어진 에센스 제형의 고보습 토너 제품이다.

발효 흑미 에너지가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여 피부 결을 유연하게 만들어 건강한 피부를 선사한다. 스킨케어 첫 단계에서 토너  레이어링하여 사용하면 속부터 탄탄하게 수분감을 채워 속 건조를 확실히 잡아줄 수 있다.

사진=헉슬리

# 투명하게 올라가는 세미 글로우 스킨

두꺼운 베이스는 금방 무너져 내리는 것과 더불어 마스크로 인해 답답한 피부를 더 숨 막히게 하는 요인이다. 여러 제품을 덧바르기보다 하나의 제품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하는 것을 추천한다.

헉슬리의 ‘모이스트 파운데이션 오운 애티튜드’는 투명감 있게 올라가는 얇은 텍스처로 밀착력과 지속력까지 완벽한 파운데이션 제품이다. 선인장 세라마이드를 함유하여 촉촉하고 부드럽게 발리며 마무리감은 산뜻한 텍스처를 가졌다. 선인장 시드 오일 입자가 건강한 윤기를 더욱 돋보이게 해준다.

사진=에스쁘아

# 결점없는 매끈 블러 효과

파우더로 메이크업을 고정하면 지속력이 좋아진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 그러나 자칫 너무 매트한 텍스처의 파우더는 피부 위에서 뭉치거나 들뜨게 만들어 고운 입자로 매끈한 표현을 하는 제품을 추천한다.

에스쁘아의 ‘프로 테일러 블러 파우더 팩트’는 피부 결점을 섬세하게 가려주는 블러링 파우더 팩트 제품이다. 미네랄 유래 파우더 입자가 들뜸 없이 요철과 모공을 부드럽게 커버해 매끄러운 피부 표현을 완성한다.

사진=리얼테크닉스

# a부터 z까지 한번에 해결하는 스펀지 듀오

피부에 얼마나 잘 밀착되었는지에 따라 달라지는 지속력과 완성도 차이에 베이스 메이크업은 특히나 사용하는 제품만큼이나 바르는 툴 역시 중요하다. 리얼테크닉스의 ‘캐시미어 드림즈 컴플렉션 스펀지 듀오’는 파운데이션부터 파우더까지 완벽한 베이스 메이크업을 완성하도록 도와준다.

보라색 스펀지(위)는 제품의 밀착력을 높여줄 뿐 아니라 물에 적셔 사용하면 촉촉하면서도 좀 더 쉽게 파운데이션을 블렌딩 시켜 빠르게 메이크업 완성시킨다. 핑크색 스펀지(아래)는 파우더 제형의 제품을 가루날림 없이 피부에 고르게 도포하여 매끈한 마무리를 도와준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