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터키서 규모 7.0 강진, 4명 사망·120여명 부상..."가능한 자원 총동원"

터키 서부 해안과 그리스 사모스섬 사이의 에게해 해역에서 규모 7.0 강진이 발생했다.

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각)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터키 서부 에게해 해역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해 4명이 사망하고 120여명이 부상 당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후 3시께 에게해 사모스섬에 있는 그리스 도시 넹노 카를로바시온에서 14km 정도 떨어진 해역에서 일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강진으로 인해 터키 서부 이즈미르주 주도 이즈미르에선 여러 채의 빌딩이 붕괴했고 그리스 사모아섬에서도 피해가 발생했다. 이즈미르에선 일부 주민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에 갇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즈미르는 터키에서 3번째로 큰 도시로 450만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가능한 자원을 모두 동원해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