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S노트] 상처만 남긴 '프듀', 화살받이 된 아이즈원…'조작' 후폭풍은 피해자 몫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마지막인 '프로듀스 X 101'이 끝난지 어느덧 1년 반이 지났다. 하지만 종영 직후 큰 파장을 일으켰던 투표수 조작 논란은 여전히 후폭풍을 일으키며 피해자들에게 거듭 상처만 남기고 있다.

18일 오후, 사기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던 '프로듀스 101' 안준영PD와 김용범CP의 항소심 선고 공판이 진행됐다. 이들은 '프로듀스 101' 시리즈 방영 당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특정 후보자에게 유리하도록 조작한 혐의로 기소됐다. 안준영PD는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 유흥업소에서 수백만 원대 접대를 받은 혐의도 받는다.

이날 재판부는 두 사람에 대해 원심과 마찬가지로 각각 징역 2년과 1년 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특히 재판부는 판결과 동시에 "억울하게 탈락시킨 피해 연습생들에게 물질적배상도 중요하지만 이전에 명단을 공개하는 게 피해 구제의 시작이고 공정성 회복, 진실을 밝히는 차원에서 최선일 것이라 봤다"며 투표 조작으로 인해 부당한 피해를 본 연습생들의 명단을 공개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안준영PD와 김용범CP이 투표조작으로 탈락시킨 연습생은 시즌1의 김수현·서혜인, 시즌2의 성현우·강동호, 시즌3 '프로듀스 48'의 이가은·한초원, 시즌4 '프로듀스 X'의 앙자르디디모데·김국헌·이진우·구정모·이진혁·금동현이었다. 

억울하게 탈락된 피해 연습생 외 유리하게 조작됐던 연습생은 별도로 공개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순위에 유리하게 조작된 연습생을 공개하지 않기로 한 이유는 연습생들 역시 자신의 순위가 조작된 걸 모르고 있던 걸로 보이고 이들도 피해자로 볼 수 있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라며 "만약 밝힐 경우 순위 조작 행위를 한 피고인들을 대신하여 희생양 될 위험이 크다"고 그 이유를 전했다.

이처럼 투표 조작을 주도했던 제작진들은 실형을 통해 단죄됐지만, 그 후폭풍은 고스란히 피해자들의 몫으로 돌아갔다. 조작 피해자들이 공개되면서 각종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또다른 파장이 일었다. 순위 조작으로 탈락한 연습생을 대신해 데뷔조에 이름을 올렸던 이른바 '수혜자' 찾기에 혈안이 된 것. 뿐만아니라 일각에서는 과거 안준영PD가 법정에서 "자진 하차의 뜻을 내비친 연습생이 있어 탈락시킨 것"이라고 언급했던 발언을 바탕으로 특정 피해 연습생을 조작의 '공범'으로 몰아가는 분위기를 형성하기도 했다. 당초 재판부에서 언급했던 피해자 명단 공개 의미는 퇴색된지 오래였다.

이미 활동 기간이 종료된 I.O.I(아이오아이), 워너원과는 달리 '프로듀스 101' 출신 그룹 중 유일하게 활동 중에 있는 아이즈원은 가장 최전선에서 대중의 눈초리를 받게 됐다. 앞서 '프로듀스 X' 종영 이후 조작 논란이 이슈화 되고 안준영PD를 비롯한 연루자들이 구속되면서, 가장 마지막으로 결성됐던 프로젝트 그룹 X1(엑스원)은 데뷔 반년도 채우지 못한 채 해체됐다. 당시 엠넷 측은 "엑스원의 활동 재개를 위해 노력했지만 일부 소속사가 활동 재개에 반대해 해체하기로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반면 아이즈원의 경우 활동 재개를 택했다. 엠넷은 "아이즈원 활동 정상화를 원하는 멤버들의 바람과 팬 여러분의 의견을 존중해 활동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사태는 데뷔한 아티스트나 연습생 그리고 소속사의 잘못이 아니기에 더 상처 입는 일이 없도록 보듬어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이런 입장문에도 아이즈원의 뒤에는 '조작돌'이라는 불명예가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다. 재판부 역시 언급했듯 이들도 피해자로 볼 수 있는 처지임에도 멤버 결정 과정에서 투표수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이 뗄 수 없는 이름표로 남았다. 이 가운데 최종순위 5, 6위로 아이즈원에 속할 수 있었지만 제작진의 농락으로 기회를 박탈당했던 이가은, 한초원의 실명이 공개되면서 아이즈원의 해체를 종용하는 여론에 힘을 싣고 있다. 더불어 일각에서는 적법하지 못하게 멤버가 구성된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활동을 강행한 아이즈원의 선택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 역시 커지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엠넷 측은 19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아이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7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내달 6일 열리는 '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도 출연할 예정"이라며 "Mnet은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며, 이미 활동을 하면서 각자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아이즈원 역시 최선을 다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엠넷은 조작으로 인한 탈락 피해를 본 연습생에 대해 "끝까지 책임지고 피해 보상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던 바 있다. 이 상황에서 또 한번 활동 강행을 택한 아이즈원은 그 어떤 피해 연습생들 보다도 비난의 화살을 맞게 될 처지에 놓였다. "이번 ‘프로듀스’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Mnet에 있다"고 강조한 엠넷 측이 차후 이 사태를 어떻게 마무리 지을지 이목이 쏠린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