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정형돈 불안장애→김용만 해설위원 대타...김성주 "컨디션 난조"

정형돈을 대신해 김용만이 해설위원으로 참여했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캡처

2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2012 런던 올림픽 펜싱 동메달리스트이자 세계 랭킹 3위 ‘괴짜 검객’ 최병철이 어쩌다FC 용병으로 합류했다.

이날 어쩌다FC 멤버들은 인하대 교수FC와 한 달 만에 공식 경기를 가졌다. 정형돈이 불안장애 증세로 활동을 중단해 해설위원 자리에 김용만이 착석했다.

김성주는 “정형돈 해설위원의 컨디션 난조로 김용만 해설위원과 함께 한다”고 소개했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입을 맞춰봤다.

한편 지난 5일 정형돈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측은 “정형돈이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하게 됐음을 알린다. 오래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가 최근 다시 심각해짐을 느꼈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