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송윤아, 임지호 셰프표 '나팔꽃차' 감동 "첫맛 보리차...목 넘김 부드러워"

송윤아가 나팔꽃차로 추위를 이겨냈다.

사진=MBN '더 먹고 가' 캡처

22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서 송윤아가 임지호 셰프, 강호동, 황제성의 산꼭대기집을 찾아왔다.

이날 송윤아는 허리부상을 당한 후유증으로 앉는 걸 어려워했다. 다들 걱정했지만 송윤아는 “지금은 괜찮아요”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강호동은 송윤아를 위해 나팔꽃차를 전했다. 송윤아는 임지호 셰프가 직접 어디서 꽃을 따와 만든 줄 알았지만 실제로 산꼭대기집에 있던 나팔꽃으로 만든 것이었다.

송윤아는 “첫맛은 보리차 같은데 목을 넘어가면서 너무 부드럽게 느껴진다”라며 나팔꽃차 맛에 감동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