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원효, 심진화 몰래 신발 택배 언박싱 "굳이 알려야하나"...윤형빈 "배려 위험해"

김원효가 심진화 몰래 신발 택배를 감췄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심진화, 김원효 닭살 부부의 반전 일상이 공개됐다.

심진화는 김원효의 무한 택배에 민감해 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김원효는 아이 태풍이를 위한 아이템들만 샀다.

심진화는 “웬일로 당신 걸 안 샀지?”라며 칭찬했다. 김원효는 택배 쓰레기를 정리하기 위해 아래층으로 내려왔다.

그런데 김원효가 구석에서 박스 하나를 꺼냈다. 박스 안엔 신발이 있었다. 심진화 몰래 자신의 택배를 감춘 것이었다. 김원효는 “굳이 알릴 필요가 있을까”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또 한명의 배려왕의 등장에 “배려 위험하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