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심진화, 간장게찜·안심샐러드→초대형 맥주잔...박미선 "손맛 좋아"

심진화가 푸짐한 저녁 밥상을 만들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심진화, 김원효 닭살 부부의 반전 일상이 공개됐다.

심진화는 간장 게찜부터 안심 샐러드, 잡곡 냄비밥까지 한상 가득 차려냈다. 박미선은 “진화가 진짜 손맛이 좋다”고 극찬했다.

푸짐한 저녁 식탁에 빠질 수 없는 게 맥주였다. 심진화는 맥주를 박스째 들고와 초대형 전용 잔에 가득 채웠다.

VCR로 보던 패널들은 맥주가 땡겨 고통의 소리를 질렀다. 김원효는 “갑자기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며 장모님에게 전화를 걸었다. 김원효는 장모에게 “우리 숙이 씨”라고 해 친아들처럼 전화통화를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