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오래 살고 볼일’ 박윤섭, 동묘 미션 1등…황광희X홍현희 쇼핑도우미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TOP16이 20대 패션피플들을 ‘압살’한 상상 초월 빈티지 스타일을 선보이며, 본선 첫 번째 미션을 완벽하게 마무리 지었다.

22일 방송한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이하 ‘오래 살고 볼일’) 6회에서는 본선에 통과한 ‘TOP 16’ 도전자가 ‘20대가 픽할 워너비 패션을 완성하라’는 미션에 맞춰, 동묘 빈티지 시장에서 자신의 옷을 직접 스타일링하는 치열한 경쟁 현장이 펼쳐졌다.

도전자들의 1/4가 탈락하는 파격 미션 속, TOP 16은 1인당 10만 원의 한정적인 예산을 가지고 2시간의 ‘쇼핑 전쟁’에 돌입했다. ‘프로 수발러’이자 ‘희남매’ 황광희와 홍현희가 맞춤형 쇼핑 도우미로 나선 가운데, 시작부터 비슷한 취향의 박윤섭과 정형도 도전자가 같은 옷을 ‘픽’하며 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뒤이어 유인숙 도전자가 윤엘레나 도전자에게 “직원의 도움을 너무 많이 받는다, 반칙 아니냐”며 문제를 제기해 ‘정글’같은 분위기가 형성됐다. 정형도와 박혜련 도전자, 윤영주와 김용훈 도전자 또한 비슷한 스타일의 룩을 골라 경쟁이 가열되기도 했다. TOP 16은 연륜이 묻어나는 ‘네고’ 기술로 자신과 어울리는 다양한 옷들을 ‘득템’했고, 준비된 소품으로 셀프 스타일링을 마무리하며 미션 준비를 마쳤다.

심사에는 20대 파워 패션 인플루언서 12인이 함께 했다. 첫 번째로 스트리트룩 전문가 유제항 도전자가 과감한 컬러 매칭의 런웨이를 선보였다. 양말을 바지 위로 꺼내 입고, 벨트를 옆으로 차는 ‘사이드 벨트’ 스타일에 인플루언서 모두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최삼근 도전자는 셔츠를 한쪽만 넣어 입는 ‘넣입빼입’ 스타일로 “본능적인 센스”라는 평을 받았다.

슈트 룩을 벗어던지고 루즈 핏 스타일로 180도 변신한 이동준 도전자와 ‘꾸러기 패션’으로 걸크러시 매력을 뿜어낸 김숙자 도전자도 호평을 받았다. 신체나이 20대인 장재헌 도전자는 피지컬에만 의존한 단순한 룩으로 “몸이 다 했다”는 씁쓸한 반응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박윤섭 도전자의 마지막 등장으로, 테크노와 와이드핏 패션을 결합한 뒤 버킷햇까지 완벽히 소화한 모습에 심사단은 물론 도전자들까지 넋을 놓는 사태가 속출했다.

모든 심사가 종료된 후 오중석 포토그래퍼는 “심사표가 너덜너덜해졌다, 너무 쟁쟁했다”며 높은 수준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종 평가를 위해 모두가 모인 가운데 우승은 ‘패션왕’ 박윤섭 도전자가 차지했고, 뒤이어 윤영주-박해련-김용훈-정유경-정형도-김숙자-이동준-장세진-장재헌-리송 도전자의 이름이 차례로 호명됐다. 평가단의 오랜 고민 끝에 정호경 도전자가 마지막 합격자로 불리면서, 최삼근-유인숙-유제항-윤엘레나 도전자는 아쉬운 여정을 마무리하게 됐다.

트렌드의 정점에 있는 20대 인플루언서와 현직 모델까지 감탄케 한 도전자들의 패션 센스가 분위기를 완벽히 압도하며, 시니어들의 열정이 ‘경외심’을 불러일으킨 한 회였다. 나아가 TOP 12가 결정된 직후, 두 번째 미션인 ‘슈퍼모델’ 키워드가 새롭게 등장하며 해당 미션의 정체에 대한 초미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7회는 오는 29일(일) 오후 6시 방송한다.

사진=MBN ‘오래 살고 볼일’ 캡쳐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