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잔칫날' 하준X소주연, 두 남매 팍팍한 현실...캐릭터 포스터 공개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4관왕을 차지한 영화 ‘잔칫날’이 하준과 소주연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사진='잔칫날' 포스터

‘잔칫날’은 무명 MC 경만(하준)이 아버지의 장례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가장 슬픈 날 아이러니하게도 잔칫집을 찾아 웃어야 하는 3일 동안의 이야기를 담은 웰메이드 드라마다.

캐릭터 포스터는 가장 슬픈 아버지의 장례식 날 잔칫집을 찾아 공연을 해야 하는 경만과 영문도 모른 채 홀로 장례식장을 지키며 오빠 경만을 기다리는 경미(소주연)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끈다.

경만의 캐릭터 포스터는 “내가 빨리 올라갈게”라는 카피와 함께 가장 슬픈 아버지의 장례식 날 남의 잔칫집을 찾아 웃음을 안겨야 하는 인물의 모습을 담아내 삶의 아이러니의 한 가운데 있는 경만을 표현한 하준이 보여줄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경미의 캐릭터 포스터는 슬픔에 잠긴 표정과 함께 “오빠 언제 오냐고…”라는 카피가 상주인 경만의 부재로 난처한 상황에 빠진 경미의 모습을 느낄 수 있어 두 남매의 팍팍한 현실을 와닿게 하며 감성 열연을 기대케 한다.

묵직하면서도 웃픈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는 하준, 소주연의 ‘잔칫날’은 12월 2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