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스타트업’ 배수지X남주혁, 잠시 이별→김선호 ‘순둥이’ 맴찢 오열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배수지와 남주혁이 잠시 안녕을 고했다.

2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연출 오충환/극본 박혜련/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하이스토리) 12회에서는 세계적 기업 투스토에 인수된 삼산텍에서 CEO 서달미(배수지), 디자이너 정사하(스테파니 리)가 해고당하고 개발자인 남도산(남주혁), 이철산(유수빈), 김용산(김도완)만이 샌프란시스코 본사로 떠나면서 씁쓸한 이별을 맞이했다. 서투르지만 조금씩 성장하며 나아가던 지도 없는 항해가 결국 암초에 걸린 것.

삼산텍 멤버들은 개발자 세 명만 데려간다는 통보와 시각장애인용 어플 ‘눈길’ 유지 조건 역시 장담할 수 없다는 사실에 충격에 빠졌다. 남도산은 계약을 엎겠다며 반발했지만 60억이란 위약금이 걸려있었고 이들의 멘토인 한지평(김선호)은 더 이상 엇나가면 위험해질 것을 알고 그들을 찾아갔다. 현실을 받아들이라는 냉정한 충고를 뱉은 그는 남도산의 만류에도 이번 인수가 이뤄진 이유가 오직 기술 때문이었다는 아픈 사실까지 지적했다.

상처 입은 서달미를 본 남도산은 분노했고 두 남자는 거친 주먹다짐을 하기까지 이른다. 하지만 이대로 ‘눈길’을 포기할 수 없던 남도산은 한지평에게 최원덕(김해숙)이 머지않아 실명할거란 사실을 고백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그동안 한지평이 ‘눈길’에 내뱉었던 독설은 고스란히 돌아와 스스로를 찔렀고 아직까지도 자신을 ‘순딩이’라 부르며 보듬어주는 최원덕을 보고는 슬픔으로 점철된 눈물을 터뜨렸다.

한지평의 절절한 후회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만든 가운데 서달미와 남도산의 관계 역시 무너져 내렸다.

“너 처음 봤을 때, 그 막연했던 꿈이 되게 또렷해 졌어”라던 남도산의 말처럼 야구공에 적힌 ‘FOLLOW YOUR DREAM’ 속 그의 꿈은 서달미 그 자체였다. 하지만 그 꿈은 자기가 아니란 부정과 함께 야구공은 다시 남도산의 손에 쥐어졌고 서달미는 “우리가 나이가 몇인데 언제까지 꿈만 먹고 살아”라며 애써 울음을 참고 뒤돌아섰다. 아이러니하게도 남도산의 생일이던 이날은 두 사람에게 잊을 수 없는 이별의 상처를 남겼다.

이후 남도산은 이철산, 김용산과 함께 3년 동안의 투스토 본사 근무를 위해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를 타고 떠났고 서달미는 원인재(강한나)의 인재컴퍼니에 지원하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 그렇게 어쩔 수 없는 이별을 맞이하게 된 두 청춘이 과연 각자의 시간 속에서 어떤 나날들을 보내고 성장하게 될지, 이들의 재회가 기다려지고 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12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7%, 최고 6.1%을 기록했고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1%, 최고 5.4%를 기록해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역시 수도권 평균 3.6%, 최고 3.9%, 전국 평균 3.1%, 최고 3.4%로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스타트업'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