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1박2일’ 김선호X문세윤, 용암사 운문대 일출…1주년 프로젝트 시동

‘1박 2일’ 여섯 남자가 대유잼 케미스트리로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22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가 2부 11.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김종민이 자신만의 스타일로 해석한 ‘범이 내려온다’ 춤을 선보인 순간에는 14.9%의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쾌한 웃음을 전했다. 2049 시청률 또한 2부 5.2%(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운수대통 복불복 투어’ 특집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 한편, 첫 방송 1주년을 맞이해 대형 글로벌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멤버들의 도전이 예고돼 시원한 웃음과 기대감을 안겼다.

앞서 로또 1등 당첨자 맞히기 복불복에서 전원 성공을 거둔 여섯 남자는 충북 옥천 주민들이 준비해준 저녁 식사를 즐기며 행복을 만끽했다. “로또 1등에 당첨되면 주변인들에게 알릴 것이냐”는 질문에 맏형 연정훈은 “아내 한가인에게도 알리지 않겠다”고 대답해 경악을 불러일으켰다가 “깜짝 놀라게 해주고 싶어서”라고 센스 넘치는 이유를 덧붙이며 ‘대한민국 3대 도둑’의 매력을 여실히 자랑했다.

반 년 만에 부활한 인력사무소로 향할 인원은 복불복의 끝판왕인 돌림판 돌리기로 결정됐다. 모두가 숨을 죽이고 지켜본 가운데 ‘호세 팀(김선호, 문세윤)’이 행운의 주인공으로 낙점, 일출 명소로 널리 알려진 용암사 운무대에서 함께 아침을 맞으며 특별한 소망을 빌었다. 아름다운 일출을 바라보던 김선호는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지만, 문세윤은 “눈을 좀 깜박여”라고 감동을 파괴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작년 12월 둘째 주 첫 방송을 시작한 ‘1박 2일 시즌4’가 1주년을 맞이해 대형 프로젝트 시작을 예고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튜브 누적 조회수 3억 뷰를 돌파하며 ‘1일 1범’ 신드롬을 낳기도 한 한국관광공사의 홍보영상 ‘Feel the Rhythm of Korea' 시리즈의 마지막 주자로 멤버 전원이 출격하게 된 것.

멤버들은 출연뿐만 아니라 기획부터 장소 선정, 의상, 촬영까지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하며 ’1박 2일‘만의 흥을 전 세계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음악과 댄스를 담당하는 이날치밴드와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도 함께한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처음에는 “웃기라는 거죠?” “나라 망신이에요!”라며 난처해한 것도 잠시, 점차 진지하게 몰입하며 넘치는 열정과 의지를 보여준 여섯 남자의 모습은 1주년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키며 다음 방송을 더욱 기다리게 했다.

여섯 남자의 환상적인 케미로 주말 밤마다 신선한 즐거움을 전파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1박 2일 시즌4' 영상 캡처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