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문화
[인터뷰①] '콜' 박신혜 "몸은 힘들었지만 정신은 황홀...행복했어요"

배우 박신혜가 넷플릭스 영화 '콜'을 통해 익숙한 듯 새로운 얼굴을 선보였다. 순수하게 울먹이는 표정부터 분노에 가득차 흔들리는 살벌한 눈빛까지. 보여줄 수 있는 모든 감정을 꺼내놓은 듯하다. 그런만큼 극장의 큰 스크린으로 선보여졌으면 좋았을 아쉬움이 남는다. 박신혜는 "아쉽지만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알릴 수 있을 것 같아 좋게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여겼다.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두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 영화다. 박신혜는 과거의 살인마 영숙(전종서)과 대립하는 서연 역을 맡았다. 과거로 인해 현재가 바뀌니 어쩔 수 없이 끌려가게 되는 인물이다. 박신혜는 늘 마주하던 인물의 수동성 때문에 캐스팅을 거절하기도 했었다고 밝혔다. 

"더는 수동적이지 않으려 했어요. 그래서 거절했던 이유도 있죠. 왜 항상 당하는 입장이어야 할까 고민도 했죠. 근데 서연은 자기방식으로 반격도 해요. 순하고 착했던 서연의 감정이 점점 고조돼요. 그런 과정을 누가 타당성있게 할 수 있을까 생각했죠"

"이충현 감독님도 그런 상황을 이겨내고 독해지는 서연의 얼굴을 보고싶다고 했어요. 지금까지 박신혜가 마냥 밝고 긍정적인 사람이었다면 서연을 통해 다른 방식으로 감정을 분출하는 것들을 보고싶다고요. 그래서 '내가 좀더 주도적으로 그 감정의 결들을 잘 살려보자' '이 또한 나한테 기회가 될테니 한번 해보자' 생각으로 도전하게 됐죠"

영화를 보고나면 배우들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상당한 에너지를 소모했을 것임이 짐작간다. 더욱이 박신혜는 상대의 공격에 얻어맞고 좌절하다가도 분노하며 대응책을 세워야하는 입장이니 더욱 그렇다. 여러 감정을 오가고 폭발하다보니 스스로가 속된 말로 '미친X'처럼 느껴졌다고 고충 아닌 고충을 토로했다.

"시나리오상에서 정해진 부분도 있었지만 애드리브도 있었어요. 그게 우리 영화의 매력인 것 같아요. 감독님도 배우의 감정선에 따라서 연결되는 감정들을 깨지 않고 지켜봐주세요. 실제로 전종서 배우는 촬영하고 온몸에 멍이 들었어요. 그런걸 보면서 자극도 많이 됐죠"

"어떤 장면에서는 제 자신이 속된 말로 '미친X'이 된 것 같기도 했어요. 극중 몸에 상처를 입는 장면을 촬영할 때는 진짜로 아프다고 느껴지기도 했고요. 근데 몸은 힘들었지만 정신적으로는 황홀했어요. 그런 장면 찍고 매우 행복했죠"

박신혜와 전종서, 두 배우의 만남으로 주목받았지만 사실 영화에서 둘이 만나는 장면은 많지 않다. 주로 전화통화로 대화하고 감정을 주고받아야 했다. 모노극처럼 연기하지 않았을까싶지만 실제로는 촬영시 카메라 밖에 상대방이 위치해 호흡을 주고받았다는 비하인드도 털어놨다.

"전화통화 하는 촬영에서는 실제로 현장에 찾아가서 서로의 앞에서 연기를 했어요. 현장에 오지 못하는 순간에는 그 전 촬영 편집본을 활용해서 했고요. 최선의 방법을 택한거라고 봐요. 생각보다 어렵진 않았어요. 물론 제가 하고싶었던 부분들과 이미 다르게 촬영된 것에 맞춰서 해야하는 경우도 있어서 아쉬움은 있었지만요"

②에서 계속됩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