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한국시리즈 우승' NC, '집행검' 세리머니 눈길...'리니지' 간판무기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달성한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선수들이 '집행검'을 뽑아들고 환호했다.

사진=연합뉴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6차전에서 NC가 두산을 4-2로 꺾었다. 최종 전적 4승 2패로 한국시리즈 정상에 등극했다.

NC 다이노스 선수들은 경기 후 홈플레이트 주변으로 하나둘씩 모여들었다.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이자 NC 주장인 양의지는 집행검을 뽑아 들고 선수들과 함께 포효했다. 집행검은 NC의 모회사인 엔씨소프트 대표 게임인 '리지니'의 간판 무기다.

NC는 경기 후 한국시리즈 콘셉트로 삼총사의 유명한 문구인 'All for One, One for All'(하나를 위한 모두, 모두를 위한 하나)을 활용했다고 소개했다.

NC는 또한 한국시리즈에 맞춰 선보인 구단 엠블럼 역시 삼총사의 상징인 3개의 검을 야구방망이로 표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NC 선수단이 검을 활용한 우승 세리머니 아이디어를 냈다고 전했다.

한국시리즈 우승 확정 후 김택진 구단주는 직접 검을 공개했고, 선수단은 NC 구성원 모두의 기운을 모아 함께 이룬 결실을 'One for All' 세리머니로 표현하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