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 시계 회사 주주? 조세호 “좋아하는 브랜드”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이 ‘유 퀴즈’에 출연했다.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이 출연했다.

사진=tvN

강방천 회장 출연을 앞두고 유재석은 조세호에게 “존리 대표님이 하라고 한 대로 하고 있느냐”라고 물었다. 그러나 조세호는 단호하게 “아니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등장한 강방천 회장은 앞서 존리 대표가 대중교통을 이용했다며 뭘 타고 왔냐고 묻자 “ 저는 카니발(을 타고 왔다)”라며 “우리 직원들이 같이 와야하니까”라고 설명했다.

조세호는 강방천 회장이 찬 시계에 주목하며 “그래도 시계를 보니까 거리가 좀 좁혀진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강방천 회장은 “제가 이 회사 주인이에요”라고 말했고, 조세호는 “이 시계 회사 주인이시라고요?”라고 화들짝 놀랐다.

강방천 회장은 “주주죠”라며 “소비하자마자 괜찮다고 느끼면 주주가 되자”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벌써부터 한 마디, 한 마디가 후두엽을 강하게 때린다”라고 놀라워했다.

또 IMF 당시 1억을 투자해서 156억을 번 과거에 대해 강방천 회장은 “운이 많이 개입을 했따”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