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식음료
'쿠킹믹스' 제품 매출 40%↑...홈베이킹 트렌드 확산

올해 집밥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간식을 직접 만들어 먹는 ‘쿠킹믹스’ 제품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27일 CJ제일제당은 ‘백설 쿠킹믹스’ 제품의 올해 11월 4주차까지 누계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4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백설 쿠킹믹스’는 ‘핫케익 믹스’ ‘호떡 믹스’ ‘브라우니 믹스’ ‘케익 믹스’ 등 다양한 간식을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제품이다.

CJ제일제당은 아이의 간식 메뉴와 놀이 고민을 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쿠킹믹스’ 제품이 인기를 얻은 것으로 분석한다. 젊은층에서 직접 홈베이킹을 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는 점도 주효했다.

특히 최근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겨울철 대표 간식인 ‘백설 호떡믹스’가 ‘홈베이킹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백설 호떡믹스’의 최근 두 달(10~11월) 동안의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20% 가량 올랐다.

이에 맞춰 CJ제일제당은 올 겨울에만 즐길 수 있는 한정판 제품인 ‘백설 인절미호떡믹스’를 선보였다. 지난해 겨울, 흑당 열풍을 반영해 한정판으로 선보였던 ‘백설 흑당호떡믹스’를 잇는 제품으로 고소한 맛을 선호하는 '할매 입맛'을 가진 소비층을 겨냥했다. 콩고물이 들어있어 고소하면서도 쫄깃한 인절미맛 호떡을 만들어 먹을 수 있으며 레트로 콘셉트의 포장에 담아 추억의 간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