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실화탐사대’ 돌아온 가짜사나이, 현실판 ‘캐치 미 이프 유 캔’

‘실화탐사대’ 현실판 ‘캐치 미 이프 유 캔’이 존재한다?

28일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돌아온 가짜 사나이의 이야기를 전한다.

사진=MBC

10월의 늦은 밤, ‘실화탐사대’로 다급한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바로 ‘실화탐사대’ 17회에 등장한 파일럿을 목격했다는 것. 지난 2019년 1월, 마치 영화 ‘캐치 미 이프 유 캔’처럼 파일럿 제복과 가짜 신분증으로 국적 항공사를 자유자재로 출입하며 뭇 여성들의 마음을 흔든 주인공인 그는 그해 겨울, 피해자 4명에게 수억 원을 빌려 홀연히 사라졌다. 그리고 이번엔 해군특수전전단(이하 UDT) 출신, 능력 있는 사업가로 그가 돌아왔다!

1여 년 전, 우연히 자신이 UDT 출신이라는 남자와 사랑에 빠져 미래를 약속한 여자. 그런데, 집과 옷가지 등 모든 것을 남겨둔 채, 하루아침에 남자가 사라졌다. 실종신고를 하기 위해 찾아간 경찰서에서 돌아온 답변은 현재 남자가 사기 혐의로 기소 중지 상태라는 것이다. 뒤늦게 남자의 집에서 발견한 여행 가방에서는 영문모를 파일럿 모자와 남자의 사진이 새겨진 국적 항공사 신분증이 쏟아져 나왔다. 그녀가 사랑했던 남자는 과연 누구였을까.

과거 가짜 파일럿을 사칭했던 남자는 일대에서 UDT 출신 퇴역군인으로 불리고 있었다. 남자의 이야기 속에서 UDT가 참여한 주요 작전에는 어김없이 그가 등장했고 UDT 내에서도 그의 지위는 특별해 보였다고. 그의 진짜 정체는 군인이었던 걸까.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또 다른 피해자를 만날 수 있었다. 남자는 그녀가 빌려준 돈으로 코 미용성형에, 풀옵션 신차까지 샀다. 수천만 원을 빌리고는 돈을 갚기로 약속한 날 남자는 사라졌다고 했다. 또 다른 지인의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 그가 평소 각종 명품을 착용하며 인근 백화점 우수 고객임을 뽐냈고, 가난한 여성을 소개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취재 도중 밝혀진 피해자만 네 명으로 피해 금액은 수억 원에 달했다. 사라진 당일, 정체를 알 수 없는 한 여성과 자전거 가게에 들러 고가의 자전거와 함께 모습을 감춘 남자. 이번엔 그를 잡을 수 있을까. ‘실화탐사대’에서 그의 흔적을 다시 한번 추적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