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주식 투자 김회장 "회사 아닌 동호회, 생일 행사? 강요한 적 없어"

김회장이 왕처럼 군림했다는 제보자들의 주장을 반박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캡처

27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가 사람들 위에 황제처럼 군림했던 투자 전문가 김회장은 누구인지 사람들은 왜 그를 믿고 따르는지 ‘김회장의 왕국’에 대해 알아봤다.

직원들은 김회장을 위해 매년 생일 축하 공연을 열었고 제보자의 말에 따르면 옷 벗고 춤추는 건 물론, 속옷까지 빨아줬다.

김회장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거절했고 변호사를 통해 서면 인터뷰에 답했다. 그는 “본 단체의 성격은 회사가 아닌 투자 동호회”라며 “투자시 유의사항 등에 대해 조언을 해줬을 뿐 특정 종목을 찍어준 적 없고 동호회 운영에 관여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생일에 했던 행사는 원래 동호회 회원들이 단합대회 겸 체육대회를 하는 기회에 축하해준 것뿐. 강요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