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목살+가자미+삼계탕, '헨리 정식' 소울푸드...압구정 시골밥상行

헨리가 소울 푸드를 먹으러 갔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2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6년 만에 새 앨범 ‘JOURNEY’로 돌아온 헨리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헨리가 단골 식당을 찾아갔다. 그곳은 헨리가 무지개 라이브를 처음 했을 때도 간 곳이며 여동생과 식사를 즐겼던 곳이기도 하다.

헨리는 “제 소울 푸드”라며 매번 먹는 목살, 삼계탕, 가자미를 주문했다. 이른바 ‘헨리 정식’이었다.

헨리는 “오늘은 ‘우리 엄마가 옆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엄마 같은 사장님을 만나 식사를 하고 싶었다”고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