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수험생, 수능 끝나면 하고싶은 일 2위 '여행'...1위는?

올해 수능을 앞둔 수험생들은 수능시험이 끝나고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아르바이트를 꼽았다.

사진=알바몬 제공

알바몬이 올해 수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 12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수능이 끝나면 하고 싶은 일’로 ‘아르바이트’가 1위(52.1%)에 올랐다. 2위는 ‘여행가기(37.9%)’가 차지했고 ‘운전면허증 따기(26.4%)’와 ‘머리 염색, 펌 등 스타일 변신(18.3%)’, ‘다이어트(18.0%)’가 차례로 3~5위에 올랐다. 이 외에 ‘휴식, 아무것도 안하기(8.9%)’와 ‘문화생활(8.4%)’, ‘연애(8.0%)’ 또한 수능시험이 끝나면 하고 싶은 일로 꼽혔다.

수험생 중 89.5%는 수능과 입시 전형을 모두 마친 후 아르바이트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수험생들이 알바를 하려는 이유는 ‘내 손으로 용돈을 벌어보려고(83.6%)’가 가장 컸고, 이외에는 ‘가지고 싶은 물건이 있어서(31.0%)’, ‘대학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26.6%)’, ‘남는 시간을 알차게 보내고 싶어서(18.3%)’, ‘학교 밖에서 인맥을 쌓아보고 싶어서(13.7%)’ 등이 있었다(*복수응답).

수험생들이 수능을 마치고 해보고 싶은 알바로는 ‘패밀리레스토랑, 카페 등 외식·음료 알바(59.6%)’, ‘놀이공원, 영화관 등 문화·여가·생활 알바(43.8%)’, ‘매장관리, 서빙 등 서비스직 알바(37.7%)’ 등이 있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