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배달음식 족발 쥐가 무슨 사건? 야식 먹다가...
  • 온라인 이슈팀 김미경 기자
  • 승인 2020.12.01 20:51
  • 댓글 0

배달음식점을 통해서 야식을 시켰더니 생쥐가 나왔다는 제보가 나왔다.

MBC뉴스 캡쳐

1일 밤 MBC뉴스에 따르면 한 프랜차이즈 족발집에서 야식으로 시킨 음식에서 살아있는 생쥐가 발견됐다.

사건은 지난달 25일 밤에 벌어졌다. 제보자에 의하면 다른 직원 7명과 함께 야근을 하다 야식을 주문했는데, 부추무침을 뒤집자 살아있는 생쥐가 나왔다. 플라스틱 용기는 비닐로 밀봉된 상태였다.

직원들의 항의에 사장이 직접 사무실로 찾아와 회식비 100만원과 병원비를 모두 보상하겠다고 했지만 직원들은 거절하게 본사에 신고한 상황이다.

해당 업체 사장은 책임을 모두 지겠지만 경위를 알 수 없다며 당황했다. CCTV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종업원이 부추를 무치고 포장을 하는 사이 쥐는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가게 안을 돌아다니는 쥐가 발견됐고, 관할 구청이 현장 조사를 벌인 끝에 해당 업체에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했다.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정확한 경위 파악과 원인 분석이 필요하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이슈팀 김미경 기자  kimm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 이슈팀 김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