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숏톡] 김해숙 "내 꿈은 '여자 이경영', 여배우 자리 적어"

'희생부활자'에 출연한 배우 김해숙이 '여자 이경영'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희생부활자' 주연배우 김해숙과의 인터뷰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됐다. '희생부활자'는 수년 전 살해된 어머니(김해숙)가 돌아와 아들(김래원)을 죽이려 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최근 수년간, 충무로엔 '여배우가 설 자리가 없다'는 얘기가 공공연히 나돌았다. 남자 주인공들이 활약하는 영화가 대부분이었던 반면, 여성들의 비중은 적었다. 

김해숙은 "얼마전에 문소리 씨도 영화를 만들지 않았나"라며 유명 영화제에서 연이어 수상했지만 정작 일이 들어오지 않는 여배우의 삶을 그려낸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를 언급하며 말문을 열었다. 

김해숙은 "남자들은 시나리오를 쌓아놓고 있는데, 여자들은 자신의 연기를 보여줄 기회 없이 속절없이 세월만 보낸다. 여배우들은 예전부터 나이의 한계에 부딪혀서 일을 못 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감독들이 여배우들도 나이 상관없이 연기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써 줬으면 좋겠다. 세상에 남자만 있는 게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김해숙은 "예전엔 극중 엄마들이 하는 역할은 잠깐 나왔다가 지나가는 정도였다. 하지만 지금은 저뿐 아니라 나문희, 김혜자 선생님 등이 열심히 활동하고 계신다.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서 너무 감사하고 그 길을 후배들이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자리를 여배우들에게 물려줄 수 있는 상황이라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여배우들이 출연할만한 작품이 없다고 하지만 김해숙은 다양한 영화, 드라마로 대중을 만나고 있는 몇 없는 중견 여성 다작배우다. 올해만 해도 '희생부활자'를 비롯해 영화 '재심' '신과함께'(특별출연), 드라마 '귓속말' '아버지가 이상해' '사임당 빛의 일기'에 출연했다. 또 민규동 감독의 '허스토리'(가제)도 촬영 중이다. 

다작하는 이유를 묻자 김해숙은 "다작이라기보다, 영화일을 너무 좋아한다"며 "연기는 끊임없이 하고 싶지만, 주인공이 되고 싶은 건 아니다. 캐릭터만 좋다면 출연하고 싶다. 어떤 역을 해도 존재감을 보여줄 수 있다면 좋고 행복한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해숙은 "그러다보니 다작하게 됐다. 작은 역이지만 다 다른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것이 좋다. 어떤 때는 재밌는 역할도 오고 큰 작품을 만날 때도 있다. 그게 배우가 걷는 행보가 아닐까 싶다"고 행복해했다.

김해숙은 "다들 다작이라고 하지만 난 더 많은 작품에 출연하고 싶다. 욕심이 많은 것 같다. 제 꿈이 여자 오달수, 이경영이다"며 대표적인 다작 배우 오달수, 이경영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희생부활자'는 10월 12일 개봉한다. 

사진=쇼박스 

에디터 오소영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오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